검찰, 이상휘 건넨 돈 ‘입막음용’ 집중 조사_펜던트를 가지고 놀기 브리지 브리지_krvip

검찰, 이상휘 건넨 돈 ‘입막음용’ 집중 조사_사파리 포커 파티_krvip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이상휘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장진수 주무관에게 건넨 돈이  증거인멸 등에 대한 입막음용 인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전 비서관을 소환해 오늘 새벽까지 조사한 검찰은 특히 이 전 비서관이 돈을 건네는 과정에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개입했는지를 살피고 있습니다.

    이 전 비서관은 그러나 어제 검찰 조사에서 일부 돈 전달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민간인 사찰 관련 입막음용은  아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장 주무관에게 건넨 돈은 모두 자신의 돈이라며, 의혹이 제기된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과도 무관하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관련자 조사 등을 통해  문제의 돈의 출처가  박영준 전 차관이라는 정황을 확보하고, 조만간 박 전 차관과 장 진수 주무관을 직접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앞서 장진수 주무관은 KBS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추석을 전후해  이 전 비서관을 두 세 차례 만나 2~3백만 원씩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박영준 전 차관이  공직 윤리지원관실에  특정업체의 경쟁업체와 관련한 감찰을 하도록 한 정황도 포착하고 수사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