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액 안기부 예산 _포커스타에게 편지 쓰는 법_krvip

검찰, 전액 안기부 예산 _용접으로 돈 버는 방법_krvip

⊙앵커: 구 여권에 유입된 돈이 안기부 예산이냐, 정치자금이냐를 놓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은 당시 민자당과 신한국당에 유입된 돈은 전액 안기부 예산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조종옥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구 여권에 유입된 문제의 돈 1192억원은 전액 안기부 예산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구속된 김기섭 전 안기부 차장과 당시 안기부 실무 직원들로부터 이 같은 자백을 받아냈으며 안기부 예산을 근거로 발행된 국고수표와 예산지출 근거서류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구 여권에 지원된 안기부 예산은 국고수표로 발행돼 안기부 관리계좌에 보관돼 있다가 여러 차례 돈세탁을 거쳐 강삼재 의원이 관리하던 계좌에 입금됐다는 것입니다. 한편 검찰은 강삼재 한나라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이른 시일 안에 국회에서 통과되기 어렵다고 보고 당시 신한국당 재정책임자와 안기부 돈을 받은 정치인들을 상대로 사건의 실체 파악을 위한 보강조사에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총선 당시 신한국당의 재정국장으로서 잠적한 조익현 전 의원에 대해 본격적인 검거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또 돈을 받은 정치인들 가운데 최근까지 이를 보관하거나 개인용도로 전용한 정치인 10명에 대해서 우선적으로 비공개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뉴스 조종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