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흥덕사 지원 대가 규명 주력 _우 운즈에타 포커 플레이어 남자친구_krvip

검찰, 흥덕사 지원 대가 규명 주력 _스포츠 베팅 해결사_krvip

<앵커 멘트> 검찰의 수사는 점점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 쪽으로 죄어가고 있습니다. 변 전 실장이 동국대 이사장인 영배스님 소유 사찰에 교부세를 주도록 직접 지시한 사실도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돈의 성격과 대가성을 규명하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울산시 울주군에 있는 흥덕사. 동국대 재단 이사장인 영배 스님이 세운 절입니다. 지난 5월 이 사찰을 관할하는 울산시 울주군에 행정자치부로부터 이상한 지시가 내려왔습니다. 이 사찰에 10억원의 특별보조금을 지원할 방법이 없느냐는 겁니다. <녹취>울주군 관계자: "흥덕사에 우리 예산에서 법적인 보조할 수 있는 길이 있는가 검토를 해 보라는 지시였습니다." 문제는 흥덕사가 교부금을 지원받을만한 문화재도, 전통 사찰도 아니라는 것입니다. 울주군은 결국 지원 방법이 없자 흥덕사 근처의 교량 확장 공사 명목으로 행자부에 예산을 신청했습니다. 좀처럼 이해되지 않은 예산 지원입니다. 검찰은 변 전 실장이 행정자치부 담당 청와대 행정관을 통해 10억원을 지원하도록 요청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행정부 관계자: "(청와대) 행정관이 우리에게 요청해서... (청와대에서 검토하라고 요청이 온 거죠?) 예, 좀 지원해줬으면 좋겠다." 검찰은 변 전 실장이 흥덕사에 지원하려한 10억원이 신 씨를 동국대 교수에 임용한 데 따른 대가라는 정황을 포착하고, 어제 변 전 실장과 청와대 행정관을 불러 집중적으로 추궁했습니다. 검찰은 또 변 전 실장이 지위를 이용한 다른 외압이 있었는지와 신정아씨의 출국을 도왔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