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홍준표·이완구 일괄 불구속 기소 가닥_채널이 돈을 벌다_krvip

검찰, 홍준표·이완구 일괄 불구속 기소 가닥_태고의 달인 빙고 뒷면_krvip

<앵커 멘트>

검찰 특별수사팀이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사법처리 방향을 오늘 중 확정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경남기업 워크아웃 특혜 의혹과 관련해선, 김진수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 특별수사팀은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기소 여부와 기소 시점, 신병 처리 방향 등을 오늘 중 확정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두 사람을 일괄 불구속기소하기로 사실상 결론지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각각 불법정치자금 1억 원과 3천만 원을 받은 혐의입니다.

기소가 임박하면서 검찰은 재판에 대비하는 모습입니다.

오늘 오전에는 이 전 총리 측 인사를 불러, 검찰의 공소 사실과 반대되는 증인 진술을 확보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피고인들이 미리 대비하지 못하도록 금품 수수 시기와 장소 등이 포함된 구체적인 혐의를 재판 때까지 비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의 경남기업 워크아웃 특혜 의혹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남기업 워크아웃 과정에서 채권단에 압력을 행사해 성 전 회장에게 특혜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진수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최수현 전 금감원장과 조영제 전 부원장 등 당시 금감원 수뇌부가 연이어 소환 조사를 받을지도 주목됩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