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후보 추천위 시작…박범계 “검찰국장 통해 의견 전달할 것”_노나 카지노 갤러리_krvip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 시작…박범계 “검찰국장 통해 의견 전달할 것”_아이폰 사서 애플워치 사세요_krvip

차기 검찰총장 인선을 위한 총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시작됐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9일) 오전 10시쯤 법무부 정부 과천청사에서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의 심의가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회의 시작 전 위원장인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은 "추천위는 검찰총장 임명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해 검찰의 중립성을 강화하자는 취지에서 도입됐다"며 "성실한 심사를 거쳐서 국민이 원하는 훌륭한 검찰총장이 임명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추천위는 법무부로부터 넘겨받은 국민 천거 인사들을 심사합니다.

법무부는 인사 14명의 명단과 자료를 지난 26일 추천위에 넘겼습니다.

후보자 명단에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비롯해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조상철 서울고검장, 오인서 수원고검장, 강남일 대전고검장, 구본선 광주고검장, 여환섭 광주지검장,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봉욱 전 대검 차장과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양부남 전 부산고검장 등 검찰 출신 인물들과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도 심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국민 천거를 받았던 한동훈 검사장은 인사검증 동의를 철회해 오늘 심사 대상에서는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추천위는 이 가운데 3명 이상을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하고, 박 장관은 이들 가운데 1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청하게 됩니다.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은 추천위에 참석하면서 취재진들을 만나, 심사 대상에 오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비판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이 회장은 "자기 조직을 믿지 못하는 사람은 조직의 수장이 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 특정 정치 편향성이 높은 분도 마찬가지로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영환 한국법학교수회장은 회의 참석 전 기자들에게 "회의가 너무 길어지면 얘기들이 많아지니까 오늘 이것으로 끝낼 것"이라며 오늘 중 결론을 낼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박범계 장관은 오늘 추천위에 앞서 검찰국장을 통해 추천위에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법무부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종전에는 검찰국장을 통해 포괄적인 의견을 제출했던 것으로 안다"면서 "종전 관례대로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최종 후보군에 포함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오늘은 전적으로 박상기 위원장께서 이끄시는 추천위원회 위원님들이 결정하실 문제고, 좋은 후보들을 잘 추천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습니다.